날씨가 무더워 전세나 월세 집 알아보시는 분들도 고생 많으셨을 겁니다. 서울에서 7월에 계약된 전세 월세 빌라들을 함께 살펴보겠습니다.

전세 월세 합계

서울 전세 빌라

 

전세나 월세 거래량 1위는 160건의 강서구 화곡동입니다. 전통적인 주거지역으로 늘 가장 많은 임대 거래가 체결되고 있으며, 매매에서도 가장 많은 거래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빌라 매매 동향 참조). 다음은 방배동, 목동, 상도동 순이며, 상위 20위는 41건인 송파구 가락동입니다.

 

강서구: 화곡동(1위, 160건)

서초구: 방배동(2위, 80건), 양재동(공동10위, 50건)

양천구: 목동(3위, 78건), 신정동(18위, 42건)

동작구: 상도동(4위, 70건)

관악구: 신림동(5위, 65건), 봉천동(14위, 47건)

송파구: 삼전동(6위, 62건), 석촌동(7위, 60건), 방이동(9위, 54건), 송파동(공동15위, 46건), 가락동(공동20위, 41건)

강동구: 천호동(8위, 57건), 암사동(17위, 43건), 성내동(공동19위, 41건)

광진구: 자양동(공동10위, 50건), 구의동(공동12위, 48건)

강남구: 논현동(공동12위, 48건), 역삼동(공동15위, 46건)

전세 월세 비율

서울 빌라 월세

 

거래물량이 많았던 상위 20곳 중에서 가장 월세 비율이 높은 곳은 역시 강남구입니다. 강남구 논현동이 거래건수의 65%가 월세로 계약되었으며, 이어 강남구 역삼동도 59%의 계약이 월세였습니다. 그 다음이 송파구 석촌동과 방이동으로 각각 48%와 41%입니다.

전세가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는 지역은 관악구 신림동으로 임대 빌라의 80%가 전세였으며, 이어서 강동구 암사동, 양천구 신정동, 강동구 성내동이 각각 79%, 79%, 76%였습니다.

Posted by WhiteBoard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6년 6월 서울의 각 동별로 다세대 연립 주택의 전세 월세 집 계약 현황을 살펴보려고 합니다. 전세나 월세 빌라가 많이 있는 지역은 어느 곳일까요?

전세 월세 합계

서울 전세 빌라

 

전세 월세 거래량이 가장 많은 동은 강서구 화곡동, 관악구 신림동, 양천구 목동 순으로 나타났으며, 20위를 강북구 수유동이 차지하였습니다. 이들 지역은 모두 전통적인 주택지인만큼 다세대 연립주택이 원래 서울에서 가장 많습니다. 따라서 빌라 자체가 워낙 많다 보니 빌라 전세 월세 거래도 많은 것입니다.

 

  • 강서구: 화곡동(1위)
  • 관악구: 신림동(2위), 봉천동(15위)
  • 양천구: 목동(3위), 신월동(12위)
  • 서초구: 방배동(4위), 양재동(13위)
  • 송파구: 석촌동(5위), 송파동(7위), 방이동(9위), 잠실동(14위), 문정동(16위)
  • 강동구: 천호동(6위)
  • 광진구: 중곡동(8위), 구의동(18위)
  • 동작구: 상도동(10위), 사당동(19위)
  • 마포구: 망원동(11위)
  • 강남구: 논현동(17위)
  • 강북구: 수유동(20위)

전세 월세 비율

서울 월세 빌라

 

거래물량이 많았던 20곳 중에서 전세 또는 월세 중 월세가 차지하는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송파구 잠실동으로 거래계약 중 54%가 월세였습니다. 다음으로는 강남구 논현동이 52.3%로 두번째로 높은 월세 비율을 보였고, 세번째는 송파구 석촌동으로 52%가 월세였습니다.

전세가 차지하는 비율이 높은 곳은 광진구 구의동이 전세 82%로 가장 높았으며, 강동구 천호동이 80%로 두번째를, 관악구 봉천동이 79%로 세번째를 차지하였습니다.

Posted by WhiteBoard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