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연금에 대한 단상

2016.09.18 22:15 from Story

한국이 빠른 속도로 고령화사회가 되고 있는 가운데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하는 주택연금 가입자가 2016년 7월말 기준으로 3만5천 가구를 넘어섰네요.

 

서울만 보면 11,279 가구 입니다.

 

가입하신 서울분들의 평균 연령은 71세 이시고 (부부는 둘 중 나이가 적은 사람 기준)

 

평균 주택가격은 3억7,600만원에, 매월 지급받으시는 연금의 평균금액은 128만원이시네요.

 

주택연금액 비용

가입비는?

주택가격의 1.5%

즉 6억원짜리 아파트의 경우 가입비 900만원이 외상장부에 달립니다.

이외에 저당권 설정을 위한 법무사 비용과 대출기관 인지세, 그리고 (주택감정평가를 요청할 경우) 감정평가수수료는 지불해야 합니다.

금리는?

연 금리 이율은 "CD(91일물) (3개월 변동금리) + 가산금리 1.1% + 연보증료 0.75%" 또는 "COFIX(신규취급액기준) (6개월 변동금리) + 가산금리 0.85% + 연보증료 0.75%" 가 됩니다.

현재 기준으로 보증료 포함 연 2.92% 정도 되겠네요.

혜택은?

매년 지불해야 하는 재산세를 25% 감면 받습니다. (단 5억원이 초과하는 주택의 경우, 5억원에 해당하는 재산세의 25%만 감면)

그리고 대출이자비용도 연간 200만원 한도에서 소득공제 받을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집값이 떨어져도 내가 오래오래 살아도, 내 집에서 매월 똑같은 금액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 최고의 장점이겠지요.

 

앞서 말씀드린대로 71세에 3억7,600만원의 집으로 매월 128만원의 주택연금을 받으신다면, 약 18년 후인 89세까지 받았을때 원금 이자 합계가 약 3억7천을 넘습니다. 오래오래 행복하게 사셔야 하겠지만, 만약에 연금 받는 중간에 부부 모두가 사망하게 되면 상속자가 그 잔액을 받아갈 수 있습니다. (집값이 떨어졌거나 주택연금을 집값보다 더 많이 받아갔다고 해서 상속자에게 돈이 청구되거나 하는 일은 절대 없습니다.)

 

주택연금이 마음 편안하게 노후를 즐기실 수 있는 하나의 방법이라는 것 기억해 주세요. ^^

Posted by WhiteBoard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